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애인 단체 팔아 불법모금하는 업체 실태

장애인 단체임을 내세워 불특정 다수인들의 후원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거액을 챙기는 사기행각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그 동안 여러 차례 경찰에 적발됐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는 실정이다.

그런데 언론을 통해 그들의 사기 수법이 일부 공개되긴 했지만, 사기집단이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사람들의 후원금을 유도해서 가로채는지, 그 자세한 내막은 파악할 수 없었다.

본지는 장애인 단체를 팔아 불법모금을 해온 한 업체의 내부 고발자를 어렵게 만나 그 내부 고발자를 통해 지금 업체 내부에서 지금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즉 사기집단이 불법 후원금을 모금하기 위해 어떤 수법을 사용하는지 자세한 내막을 파악할 수 있었다. 그 실상을 공개한다.

글/ 이태곤 기자

제보자에 따르면 현재 장애인 단체를 사칭해서 벌이고 있는 불법모금이 비단 세제 등의 물품 강매뿐만 아니라 손수건, 목공예, 잡지나 책 강매, 하다못해 현수막 강매 등 다양한 품목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서 충격을 주고 있다.

그리고 이들 장애인 단체를 사칭해서 불법모금을 하는 업체들은 서울뿐만 아니라 부산, 대전, 대구 등 광역 시도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졸업생 명단, 불법 모금에 악용

우선 불법 모금을 하고 있는 업체들은 대부분 전화로 후원금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그 많은 전화번호는 어디서 구하는지 궁금한 사항이었다.
제보자에 따르면, 서점에 가면 각 대학별 졸업생 명단이 담긴 두툼한 인명록 책이 있다고 한다. 그 책을 사서 각 대학 졸업생 중에 기업 또는 공직에 근무하고 있는 과장 이상 간부를 중심으로 신상정보를 알아낸 다음, 회사와 집 그리고 휴대폰, 이 세 군데에 집중적으로 전화를 건다고 한다.
그러면 그 중 한 곳은 반드시 연결돼서 후원금을 요구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 제보자 전언이다.

또 하나 장애인 단체임을 내세워 불법모금을 하고 있는 업체들이 전화번호를 수집하는 곳은 신문이었다. 제보자에 따르면 신문에 특정인의 승진기사가 난다든가 개업 광고가 나면 바로 전화를 걸어 후원금을 요청한다는 것이다.

전화번호를 수집한 후 업체에 고용된 텔레마케터들이 불법 후원금을 요구할 때 하는 멘트는 대부분 거의 비슷하다. “저희 장애인들이 일하는 작업장에서 비누 세제를 만들고 있습니다. 구매를 부탁드리는데 사랑의 한 구좌 당 10만원입니다. 후원해 주시면 저희가 매달 불우장애인 가구 900가구를 선정해서 쌀 40킬로와 연료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한다는 것이다.

그런 다음 후원자가 10만원 입금을 약속하면 비누 5-6개, 주방용 세제 2-3개, 그리고 신뢰감을 높이기 위해 특정 백화점에서 협찬한 품목이라며 녹차 한 세트를 묶어서 보내준다는 게 제보자 말이다.

이렇게 해서 일단 한 번 후원자가 물품을 구매하면, 그들 업계에서는 ‘미끼를 물었다’고 표현한다고 그러는데, 한 번 물품을 사준 사람에게 매달 전화를 걸어, 가령 ‘이번 달에는 장애인들이 여행을 가는 행사가 있으니까 후원해 달라’ 그러고, ‘다음 달에는 장애인들의 합동 결혼식이 있으니까 도와달라’는 방식으로 같은 사람에게 재차 후원금을 요구하는데, 이 방식이 의외로 잘 먹힌다는 게 제보자 전언이다.
문제는 선의의 기부자들이 보낸 후원금이 장애인들을 위해 쓰여 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면 불법 모금한 후원금 분배는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걸까,

선의의 후원금, 장애인 아닌 업자 뱃속 불리고 있어

제보자에 따르면 불법으로 모금한 후원금 분배는 업체와 텔레마케터가 50대 50으로 나눠가지는 게 일반적인 분배방식이라고 한다. 대신 텔레마케터 몫 50%에는 물품 택배비와 전화비 등 경비가 포함되어 있다는 게 제보자 말이다.
즉 불법모금을 하는 업체에서는 텔레마케터에게 업무에 소요되는 비용을 모두 지불하게 하고 가만히 앉아서 불법 후원금의 50%를 챙기고 있다는 얘기다.

불법모금을 하고 있는 업체 중에서 비교적 작은 업체에 근무했던 제보자 말에 따르면, 텔레마케터 한 명이 모든 비용을 제외하고도 한 달에 약 150만원에서 200만 원 정도의 수입을 가져갔다고 하는데, 이 업체의 경우 10명의 텔레마케터를 고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업체 측에서 한 달 평균 1천5백만 원에서 2천만 원가량 되는 돈을 가만히 앉아서 챙겼다는 말이 된다.

그리고 충격적인 것은 업체를 관리하는 간부들 위에 장애인 하모씨가 있다는 것이다.
이 장애인은 단체 이름을 빌려주고, 또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주는 대가로 여러 곳의 업체로부터 매달 얼마씩의 상납금을 받고 있다는 것이 역시 제보자 얘기였다.

업체는 장애인 단체명을 빌려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기부금 영수증의 경우 10만원의 후원금을 보낸 사람에게 20-30만원의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줘, 결과적으로 이 업체가 장애인 단체 이름으로 된 기부금 영수증을 남발하고 있다는 게 제보자의 증언이었다.

현재 장애인 단체임을 내세워 불법모금을 하는 업체들의 실태를 보면 전화를 통한 불법모금 외에도 길거리나 지하철 안에서 장애인 단체를 도와 달라며 손수건 등을 판매하는 업체도 활개치고 있고, 심지어는 사회복지 단체를 도와달라며 잡지나 책을 강매하는 사례도 적발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 업체들이 지능적인 수법을 쓴다고 볼 수밖에 없는 것은 인터넷에 버젓이 홈페이지도 운영하고 있고, 장애인 단체 이름으로 된 기부금 영수증도 발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내막을 모르는 선의의 피해자들은 이들 업체들이 장애인을 위해 좋은 일을 한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우려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Posted by 미싱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